차르륵 돌아가는 와인딩 기어를 손끝으로 느끼면서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필름 한컷을 감아 준비해두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저기 앞에 보이는 피사체를 멋지게 한번 처다봅니다.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왼손 손목관절을 이리저리 바삐 돌려가며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뿌연 렌즈속을 깨끗하게 맞추다 보면 그 피사체가 또렷히 그 예쁜 모습을 드러냅니다.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어느 사진전에서 봤었던 그 드라마틱한 심도를 흉내내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상상속 적정 조리계 수치를 맞추고 나면 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드디어 셔터 스피드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노출계를 컨닝하며, 마치 이정도 날씨 노출은 당연히 안다는듯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셔터 다이얼을 척 돌려 맞춥니다.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마지막으로 내 피사체가 그 사이 어디 도망가지 않았나 다시 한 번 노려보며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차분히 숨 한번 고르고.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불편하기 짝이 없는 이 기계들을 만지다 보면,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나는 무언가를,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스스로 할 수 있는 존재라는걸,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나는 적어도 내가 생각하는 아름다움을,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직접 손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사람이라는 걸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자꾸만 떠올려 줍니다.  


Contact Us

floating-button-img